지식경제부 국정감사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노영민(청주 흥덕을) 의원은 9일 지식경제부가 직접 경제자유구역(이하 경자구역) 활성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노 의원은 이날 지경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경자구역으로 충북과 강원도가 예비지정 됐는데 기존의 경자구역이 활성화하지 않는 상황에서 신규 지정한 것을 두고 일부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경자구역 활성화를 지자체에만 맡겨두지 말고 지경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의원은 “기존의 경자구역 운영에 관한 일반적인 문제점과 대책을 수립하고 신규 지정된 구역에 대해서도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석우 지경부 장관은 “(노 의원 의)지적을 유념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지영수>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