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선 ‘캐스팅 보트’ 지역 의원 4명 선거법 위반 혐의
박근혜 대전․충북 선대위 임명…‘선봉장’ 역할 주문

18대 대선이 7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의 충청권 대선 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이 역대 대선 ‘캐스팅 보트’ 지역인 충청권을 선점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지만, 최근 악재가 겹치면서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

지난 4.11 총선에서 당선된 새누리당 충청권 현역 국회의원 12명 중 4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당선 무효형인 벌금형을 선고 받거나 기소 또는 기소될 위기에 처해 있어 대선 전력 상실이 불가피해 보인다.

대전지법 논산지원 1형사부는 지난 달 19일 1심에서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기소된 김근태(부여․청양) 의원에게 당선 무효형인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김동완(당진) 의원과 김 의원의 보좌관 등 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4일 불구속 기소했다.

충북에서도 2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덕흠(보은․옥천․영동) 의원에 대한 기소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의 충청권 좌장격인 정우택(청주 상당) 최고위원의 금품살포 의혹과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민주통합당 충북도당이 10일 대전고법에 재정신청을 할 예정이다.

재정신청은 검찰의 불기소 결정에 불복한 고소인이 고등법원에 ‘재판에 회부해 줄 것’을 요청하는 제도로, 법원이 이를 인용하면 검찰은 반드시 기소해야 한다.

민주통합당은 양승조(천안 갑)을 ‘새누리당 전 청년위원장 불법선거 진상조사위원회’(손인석 조사위)의 위원장으로 임명, 새누리당과 정 최고위원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의 위법성 여부는 검찰과 법원에서 가려질 예정이지만, 대선을 앞두고 쟁송에 휘말려 적극적인 표심 공약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부지 매입비 미반영과 예산 삭감에 대한 정부여당의 책임론 역시 새누리당에게는 큰 부담이다.

서울대의 세종시 이전설로 인해 기대와 함께 그에 따른 실망감을 준 것과 세종시당협위원장 인선에 대한 지역 당원들의 집단 반발, 충청권 현역 의원과 박 후보 간 불통문제 등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박 후보의 최대 지지기반인 충청권에서 이 같은 악재가 겹치면서 충청권 대선 전략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과 손질이 필요한 상황이다.

새누리당과 박 후보가 돌파구를 찾지 못할 경우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어떤 해법이 제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후보는 8일 충청권을 찾아 흔들리는 표밭을 다독였다. 박 후보는 이날 충북 선대위와 대전 선대위를 각각 발족시키고, ‘충청민심잡기’와 표 단속을 시도했다.

박 후보는 충북과 대전 선대위 발대식에서 각각 25명과 33명에게 선대위원장, 총괄본부장, 대변인, 각종 본부장 등의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선 승리에 선봉에 서 달라”고 주문했다.<지영수>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