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의원, 국감서 지적
충북 오송첨복단지 입지 필수

지난 3월 전면 백지화된 국립암센터 분원의 충북 오송 설치를 재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오제세(청주 흥덕갑) 위원장은 12일 “국립암센터의 연구기능 확보 및 국가 항암기술 발전을 고려해 분원 백지화를 전면 재검토하고, 타당성 조사를 재실시 하라”며 이 같이 요구했다.

오 위원장은 이날 국립암센터에 대한 현장 국정감사에서 분원 반대의 근거가 됐던 ‘국립암센터 분원 건립 타당성 용역 보고서’ 내용을 항목별로 조목조목 비판하며, 오송 분원 설치 계획을 재추진 하라고 촉구했다.

오 위원장은 “오송 첨복단지는 신약투여비용 이외에도 의료기기․기술비용 등이 건강보험혜택 부여에 따른 부담비용 감소, 신약개발 및 의료기기 개발시 첨복단지특별법 등 제조허가 절차 간소화, 실험동물센터가 준비돼 비임상시험이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송첨복단지엔 식약청 등을 비롯한 국책기관들과 연구소 등이 모여 있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도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위원장은 “용역보고서에 ‘국립암센터는 연구중심병원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명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원에 병상과 지하주차장을 추가하는 내용만을 담는 것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구중심병원을 지향하면서 연구실․실험실 등의 연구기능과 관련된 시설의 추가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었냐”고 따졌다.

오 위원장은 “현재 일산 국립암센터는 동물실험이 어려우며, 국가의 핵심적인 항암치료 연구중심병원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오송첨복단지 내 입지가 필수적”이라며 “오송에 분원을 설치할 경우 부지비용은 무료여서 건축비만 소요돼 신축과 증축의 예산 차이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0년 경기도 일산에 문을 연 암센터는 수용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2008년부터 분원설립을 검토했으나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분원설립에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한 보건산업진흥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를 근거로 분원설립 대신 본원을 증설키로 결정했다.<지영수>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