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영(30·잠실복싱)이 복싱 국가대표선수 선발전 결승에 진출했다.

서울시 대표인 이시영은 10일 울산 울주군 울산경영정보고 체육관에서 열린 66회 전국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 겸 2013 복싱 국가대표선수 1차 선발대회 여자 48급 준결승(4라운드)에서 경남 대표로 출전한 최지윤(진주여고)7-1 판정으로 꺾었다.

경량급 선수로는 장신에 속하는 이시영(169)은 자신보다 키가 작은 최지윤을 맞아 리치(공격 거리)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영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오른손 잽으로 견제한 뒤 왼손잡이라는 장점을 활용해 상대의 안면에 왼손 스트레이트를 꽂아넣으며 점수를 쌓았다.

최지윤이 파고들면 클린치(껴안기)를 통해 상대의 공격을 무력화시킨 이시영은 결국 압도적인 점수 차로 완승을 거뒀다.

5명이 출전한 48급에서 결승에 진출한 이시영은 태극마크를 달기 위한 마지막 관문만을 남겨두게 됐다. 복싱 국가대표선수 1차 선발대회 여자 48결승전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