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영(30·잠실복싱)이 국가대표 1차 선발전 결승에서 패했다.

서울시 대표인 이시영은 11일 울산 울주군 울산경영정보고 체육관에서 열린 66회 전국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 겸 2013 복싱 국가대표선수 1차 선발대회 여자 48급 결승(4라운드)에서 전남 대표로 출전한 박초롱(전남기술과학고)에게 4-10으로 판정패했다.

여자 복싱 국가대표는 1차 선발전 1·2위와 2차 선발전 1·2위가 최종 선발전에서 크로스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치러 국가대표를 확정한다.

따라서 1차 선발전에서 준우승한 이시영은 여자 복싱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2차 선발전이 무산될 때는 국가대표 2진 자격을 갖게 돼 국가대표 1진이 부상 등으로 각종 대회에 출전하지 못할 경우 대신 경기에 나서게 된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