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원들이  29일 시의회 본회의장에 모여 "새 정부는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해양수산부를 세종시에 설치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세종시의회는 29일 새 정부의 정부조직 개편 추진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새 정부는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해양수산부를 세종시에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 제16조를 보면 세종시 이전계획에서 제외되는 부처로 외교통상부 및 국방부 등 6개 부처만 명시돼 있다"며 "따라서 미래창조과학부와 해양수산부는 마땅히 세종시에 설치해야 하며, 다른 지역 이전 논의는 거론할 가치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래창조과학부와 해양수산부의 본래 기능을 갖고 있는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농림수산식품부 등은 이미 세종시로 이전했거나 이전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들 부처는 논리적으로 볼 때도 세종시에 설치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유환준 의장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해양수산부의 입지는 정치적인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며 "새 정부가 이들 부처의 입지를 정치적으로 결정할 경우 충청인의 거센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세종/정래수>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