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을 타고 ISS로 간 미국, 러시아, 일본(왼쪽부터)의 우주비행사들

(동양일보) 미국, 러시아, 일본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운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이 23일 발사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성공적으로 도킹했다.

소유스 TMA-17M은 이날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의 러시아 우주기지에서 오전 3시2분(한국시간 오전 6시2분) 발사된 후 5시간 45분 만에 지구 400㎞ 상공에서 도킹에 성공했다.

우주선은 발사 15분 만에 궤도에 진입한 후 ISS로 향하기 전에 지구를 네 바퀴 돌았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우주선의 태양전지판 하나가 제때 펼쳐지지 않았으나,비행에는 지장이 없었다고 밝혔다.

우주선에는 러시아의 올레그 코노넨코, 미국의 셸 린드그렌, 일본의 유이 기미야 등 3명의 우주비행사가 탑승했다.

이들은 지난 3월말 먼저 ISS에 도착한 러시아의 겐나디 파달카와 미하일 코르니옌코, 미국의 스콧 켈리 등 다른 우주비행사 3명과 합류해 5개월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우주선은 당초 지난 5월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지난 4월 발생한 러시아 우주화물선의 궤도 이탈 사고로 인해 발사가 예정보다 두 달 늦춰졌다.

러시아 소유스는 미국 우주왕복선 운항이 2011년 종료된 이후 ISS로 우주인들을 실어나르는 유일한 수단이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