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핼러윈 데이에 지구를 근접 통과한 해골 혜성 (NASA 홈페이지 캡처)

지난 31일(현지시간) 핼러윈 데이에 해골 모양의 혜성이 지구 근처를 통과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밝혔다.

직경이 600m에 달하는 이 혜성은 그리니치 표준시(GMT) 기준 오후 5시(한국 시간 1일 오전 1시)에 지구에서 48만6000㎞ 떨어진 지점을 지나갔다.

혜성의 통과 지점은 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3배로, 지구에는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혜성은 지난 10월 초순 발견돼 '2015 TB145'로 명명됐다.

미국 하와이에 있는 NASA 적외선 천문대(IRTF)는 이를 관찰한 결과 태양 주위를 수없이 돌면서 핵을 에워싸고 강렬한 빛을 내는 코마와 긴 꼬리가 사라진 이른바 '죽은 혜성'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과학자들이 푸에르토리코 아레시보 천문대의 직경 305m 망원경을 통해 확보한 레이더 자료에 따르면 이 혜성은 해골처럼 생긴 기괴한 모양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