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랭킹 3위인 김사랑(27)-김기정(26·이상 삼성전기)이 조별예선 탈락 위기를 극복하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김사랑-김기정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복식 C조 3차전에서 세계랭킹 6위 마티아스 보에-카르스텐 모겐센(덴마크)을 2-0(21-15 21-18)으로 제압했다.

 김사랑-김기정은 전날 세계랭킹 22위 마커스 엘리스-크리스 랜그리지(영국)에게 1-2(21-17 23-25 18-21)로 역전패를 당하면서 1승 1패를 기록 중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지면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날 김사랑-김기정이 보에-모겐센을 꺾으면서 2승 1패, 엘리스-랜그리지가 아담 츠발리나-바하 프레제미슬라프(폴란드)를 누르면서 2승 1패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2연승을 달리던 보에-모겐센도 2승 1패다.

 게임 득실로 순위를 가린 결과 김사랑-김기정이 1위(3점), 엘리스-랜그리지가 2위(2점)를 차지해 조별 상위 2팀이 가져가는 8강 진출권을 얻었다. 보에-모겐센은 게임 득실이 1점에 불과해 탈락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