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히 목 잘린 겨울 수수밭을 보라

 

사방팔방으로 고개 숙이던 날들

가라 가라 하고

땅 움켜쥐었던 힘 서서히 풀며

허공을 후려치던 긴 칼 잎새

찬바람에 삭이는

수수밭은 얼마나 가벼워졌던가

 

일제히 목 잘린 겨울 수수밭을 보라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