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

 

집으로 비틀

들어가다 또 보았다

 

달무리 그렁그렁 더딘 서녘 길에

 

여전히 아들 향해

시위 당기시는

 

어머니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