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해묵은 시간이 몸을 뒤튼다

고인 물이 어지간히 묵직하다고

이제 조금씩 털어내고 싶다고

풀어내고 싶다고

 

가만히 갈비뼈에 손바닥을 문지르니

어느덧 쓰윽

물기 올리려는 흔적, 만져진다

슬그머니 다가오는 너

목덜미 선뜩한 길의 이마를 짚는, 빛

푸르스름하게 깊으나

솟을 듯 털어내는 시간의 깃털, 혹은 화석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