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구

 

살점과 살점 사이 저 내밀한 붉은 말

 

내 몸 어딘가에 그대 흔적 스며 있다

 

한겨울

뜨겁게 울더니

군불처럼 지펴졌다

 

싸늘한 구들장에 꽃향기 번지는 시간

 

눈 덮인 어느 능선 틈이 하나 생겨났다

 

첫차로

찾아올 봄이

물들여논 나의 얼룩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