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간혹

봄의 치명적인 실수라면, 정작

자신의 봄을 놓치는 것

 

동백을 보고 싶었으나

동백이 흐드러지게 떨어진 걸

보고 왔다.

 

내게서 떨어져나간

시간의 낭자한 머리카락들.

 

나의 치명적인 실수라면

동백 한 잎과 머리카락 한 올

그 둘을 엮은 치정의 죄.

 

순식간이라,

 

번번이 동백을 놓치고

머리카락을 놓치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