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배

한 사내

유목민의 핏줄

깊이 내려놓은 집은

오래 머물 량으로 지어진 것 아님

부레옥잠 가시연꽃이 그러하거늘

바람에 조금씩 떠밀리며

물 속 어린 고기들에게

그늘을 만들어주는 것.

타는 햇볕으로 달궈진 물

땅의 막히는 숨통 끝에

작고 여린 꽃잎 피워

벌레 같은 시 몇 편 남기는 일

본시 없는 집에 연연할

까닭 없는 슬픔도

둥둥 띄우는 것

이유가 더 이상 없는 삶이어도

물위의 집에 머물러 있음은

청개구리 울음 끝

번지는 비의 무늬에

미련없이 뿌리 떼어주는

한 사내의 집

그리곤 넌지시 바라보는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