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삼

두들겨 맞는다 내리치는 쇠망치에

불꽃이 튄다, 못의 눈

안으로 안으로 울리는 통증

콘크리트 벽 속 깊이 박힌다

시멘트 가루 붉게 흘러내린다 그 위로

흑백사진 한 점 걸린다

 

그 먼 길 자식을 앞세우던 날

늙은 어미의 가슴에 대못이 박혔다

그 무엇으로도 치유할 수도

도려낼 수도 없는 통증은

끈끈한 점액질로 뒤엉켜 옹이로 박혔다

수많은 날 햇볕이 녹아 그 속에 들면

고통도 눈물도 맑고 투명한 사리가 될까

빛을 잃고 쓰러진 저 산기슭 노송처럼

어미도 무덤의 어둠 속으로 내려가

복령을 키우리라

 

못 박힌 가슴, 저 땅에 또 못이 된다

산다는 건

서로의 가슴에 못을 박아 놓고

뜨거웠던 생 한 오라기 걸어놓는 것이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