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배

제주 용천동굴에서 보낸

六千年의 고립을

어떻게 말해야 하나

주홍미끈망둑

이름 하나 얻었으니

눈 더 퇴화한들

어둠은 더 이상

두려움이 아닐 것

천연기념물 제466호가

큰머리에 멜라닌 색소 빠져나간

주홍미끈망둑이라면

나는 오직 당신에게

눈멀고 싶은

수인번호 제467호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