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최후까지 하늘 향해 고개 꺾지 않는

꽃 한송이 있네

 

아래쪽 이파리들부터

들었던 두 팔을 서서히 내리고

지친 어깨를 털며 물러날 때

 

가까운 꽃들마저 흙빛의 질린 얼굴을 하고

빛나던 꽃잎 하나씩

땅에 버리며 돌아설 때

 

끝까지 제 빛깔 잃지 않으며 서 있는

들녘의 꽃 한송이 있네

 

그토록 연모하던 하늘마저 몸 바꿔

싸늘히 식은 살갗으로 저녁 바람에 손을 끌려와

무수한 꽃의 목숨을 유린하는 세월 속에서

 

향기를 버리지 않음으로

끝까지 이름을 버리지 않는

허리 꺾지 않음으로 끝내

살아온 자기 길 버리지 않는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