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구

오래된 빗물 기억 그날의 여음인 양

풀비린내 거머쥐고 다시 온 여름 한낮

무뎌진 생의 굴곡이 자물쇠를 풀었다

 

퍼런 멍투성이 내 아버지 횐 손마디

찔레 지나 자귀꽃 워낭소리로 우는 언덕

자식들 빈 밥그릇을 고봉으로 채우셨지

 

수십 년 수저질 뒤에 다시 날을 세운

강아지풀 왈왈대는 자투리 땅 마음자리

태양을 한 웅큼 심어놓고 달도 한 알 스을쩍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