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

“더 큰 아산을 통해 50만 아산시대를 준비하는 도시 인프라 구축등 양적 성장 전략을 마련하겠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취임 소감을 이같이 밝히고, “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을 위한 5개 핵심 정책으로 도시개발과 산업단지 조성, 고속도로 건설, 문화와 복지, 미세먼저 저감 대책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아산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20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 조성과 우량기업 유치등을 통해 5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도시개발과 도시 재생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통해 50만 시민이 넉넉하고 쾌적하게 살아갈 수 있는 아산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또 “제2 서해안 천안~당진 고속도로 완공에 따른 광역교통망과 연계한 간선 도로망을 확충하고, 수도권 전철 탕정역 완공과 풍기역 신설 추진을 통해 시민 편의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아산을 문화와 복지, 환경, 여가를 아우르는 희망 성장을 이루기 위해 문예회관 건립과 1인1악기 운동등을 추진하겠다” 며 “가장 시급한 현압 문제인 미세먼저 저감을 위해 임기내 150만 그루 나무 심기와 친환경 교통수단 보급, 대기질 모니터링 시스템등을 확충 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또 “시민과 소통하는 거버넌스인 ‘더 큰 시정위원회’을 통해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시민중심의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 며 “고정과 소통과 호합, 사람중심의 꼼꼼한 행정을 펼쳐 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1300여 공직자의 솔선수범과 협치를 통한 행정 업그레이드로 50만 시대에도 막힘이 없고, 불편없는 행정 서비스을 제공하겠다” 며 “ 아산시의 민선 7기는 협치와 통합의 지방정부 시대를 활짝열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