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야간에도 개원... 현안 있을땐 이동의회 개최”

박병수 의장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 공주시의회에 시민 민원실이 설치되고, 야간에 개원하는 의회에는 낮시간 짬을 내기 힘든 직장인 등도 참관할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공주시의 중요사업이나 정책에 대해서는 의회에서 청문회를 개최, 모든 시민들이 보고 듣게 된다.

아울러 시 산하 기관도 업무와 관련있는 읍·면 지역으로 이전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될 전망이다.

지난 6일 공식 출범하고 본격 의정 활동에 들어간 공주시의회 박병수 의장은 이같은 계획을 밝히면서 “앞으로 각종 행사시 귀빈석의 의장석을 없애는 등 특권을 과감히 내려놓고 오로지 시민 속으로 다가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또 중요사업이나 현안이 있을 경우 현장에서 ‘이동 의회’를 개원해 지역주민 모두가 참여 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정섭 시장도 민주당이고 의회도 민주당이 다수당이기 때문에 의회의 집행부 견제 감시기능이 약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그는 “지방의회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오로지 시민만을 위해 소통과 화합으로 균형 있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의장단 구성에 대해 '지난 7대의회는 최악이었다.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 몫이었다. 당시 의원의 한사람으로서 시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 다시는 이러한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에 동료 의원들이 양보하고 배려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공주시가 가장 역점을 둬야 할 시급한 현안과 의회의 역할에 대해 '인구 감소 방지와 기업유치가 제일 급하다. 의회 내에 기업유치 및 인구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인구증가 방안을 연구하여 행정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고, 기업유치에도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회는 오직 시민의 뜻에 따라 열과 성을 다하는 기관이 될 것이다. 공주시의회가 시민과 함께하는 의회로써 신바람을 일으키며 시민 속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 많은 관심과 응원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주 유환권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