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원 신임 나노종합기술원장. KAIST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KAIST 나노종합기술원 신임 원장으로 이조원(67.사진) 한양대 석좌교수가 선임됐다.

KAIST는 지난달 30일 임시이사회를 통해 이 교수를 선임, 오는 16일 6대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취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신임 원장은 9월 16일부터 임기를 시작해 2022년 9월 15일까지 3년 동안 나노종합기술원을 이끌게 된다.

나노종합기술원은 최근 △국내 반도체 소재 기업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12인치 테스트베드 구축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위한 지원 체계 구축 △미래 나노기술을 이끌 인재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이 신임 원장은 펜실베니아주립대에서 금속과학 박사학위를 얻었고 과학기술부 21세기프런티어사업단 테라급나노소자개발사업단장, 한양대학교 나노융합과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국가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 수립에도 참여했다.

KAIST는 이 신임 원장의 경험을 볼 때 나노종합기술원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나노종합기술원은 나노분야의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최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해 국가 핵심 R&D(연구·개발) 기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이 신임 원장은 "그동안 나노종합기술원이 나노기술 발전에 크게 이바지해 왔다"며 "대내외 현안에 슬기롭게 대응해 국가 나노기술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