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30일 대전 본원 KI빌딩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의 활동 보고회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지난 5개월 동안 기술자문단의 활동을 돌아보고 산업계에 대한 기술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이영민 화학과 교수, 공홍진 물리학과 명예교수, 김영진 기계공학과 교수 등 자문위원으로 활동해 온 3명의 교수가 자문 성과를 발표한다.

KAIST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 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에 대응해 지난 8월 5일 130여 명의 전·현직 교수로 기술자문단을 꾸려 반도체·에너지·자동차 등 주요 산업 분야 핵심소재·부품·장비업체들의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상담한 중견·중소기업은 166곳으로 이 가운데 KAIST가 실제 기술 자문을 한 업체는 30곳에 달한다.

분야별로 첨단 소재 분과 9곳, 기계·항공 분과 8곳, 화공·장비 분과는 6곳, 전자·컴퓨터 분과 4곳, 화학·생물 분과 3곳 등이다. 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