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이승희 교수팀이 두뇌에 존재하는 신경 펩타이드 중 하나인 '소마토스타틴'이 두뇌 인지 기능을 향상시킨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은 소마토스타틴이 시각 피질 정보 처리 과정을 조절하고, 높일 수 있음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가 치매를 비롯한 뇌 질환자의 인지 능력을 회복하는 치료제 개발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질환 환자의 뇌척수액에서 소마토스타틴 발현율이 현저히 감소했다는 점에 주목, 인지 능력 회복 가능성을 밝히는 연구를 수행했다.

소마토스타틴은 포유류 중추신경계에서 존재한다. 정상 포유류 대뇌 피질에서 가바(GABA·신경 전달 억제 물질)를 신경전달물질로 분비, 흥분성 신경 세포 활성을 억제하고 정보 처리 정도를 조율한다.

연구팀은 실험용 생쥐에서 시각정보 인지 및 식별 능력을 측정할 수 있는 실험 장비를 개발·도입했다. 이를 통해 생쥐 시각피질이나 뇌척수액에 소마토스타틴을 주입한 결과 생쥐 시각정보 인지 능력이 현저히 증가함을 발견했다.

소마토스타틴은 뇌에서 직접 만들어질 뿐 아니라 독성이 없어 뇌와 뇌척수액에 안전하게 주입할 수도 있다. 때문에 치매 같은 인지기능장애를 치료하는 데도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22일자로 게재됐다.

이승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두뇌 기능을 높이고, 뇌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