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블랙박스를 활용해 개발된 확진자 역학조사 시스템, 바이러스 노출체크 시스템, 그리고 격리자 관리 시스템. KAIST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의 사생활 침해 우려를 해소할 스마트폰 앱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산학부 한동수 교수팀이 스마트폰 블랙박스를 기반으로 코로나19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앱 형태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의 진단 검사와 발달한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한 'K-방역'이 주목을 받고 있지만, 확진자 이동 경로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었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에 내장된 위치정보시스템(GPS)은 물론 와이파이·블루투스·관성 센서의 신호를 주기적으로 수집해 기록하는 '스마트폰 블랙박스'를 개발했다.

확진자의 스마트폰 블랙박스에 담긴 이동 경로에서 나오는 신호를 수집해 일반 개개인의 동선과 겹치는지를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업소 상호는 공개하지 않고 '신호 정보'만 알려주기 때문에 확진자의 사생활도 보호하고 업소 피해도 막을 수 있다.

일일이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나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확진자 동선을 살펴볼 필요 없이 앱을 구동하는 것만으로도 간단히 동선 중복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역학 조사관도 코로나19 양성 환자의 스마트폰 블랙박스에 기록된 신호를 통해 이동 경로를 신속히 파악하고 방역에 활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을 격리자 관리에 활용하면 GPS 신호가 닿지 않는 건물 내부에서의 격리 공간 이탈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수집된 신호는 2주 후에 자동 폐기된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에는 한동수 교수팀이 이전에 개발한 실내 위치 인식 시스템이 적용됐다.

연구팀은 현재 안드로이드 기반 앱을 출시해 시범 서비스 중이다.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려면 확진자도 이 앱을 사용해야만 한다.

한동수 교수는 "현재 30여종의 스마트폰이 사용되고 있는데 개발한 시스템을 다양한 스마트폰에 이식하고 테스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