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한국 대작 영화가 개봉하면서 한국 영화의 관객 수와 매출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3일 발표한 7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영화 관객 수는 469만명을 기록했다. 이는전월보다 68.4%(191만 명),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40.5%(135만명)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극장이 영업을 중단하고 국내에도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개봉이없었던 반면, 여름을 맞아 ‘반도’와 같은 한국 영화 대작들은 개봉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7월 전체 관객 수는 561만명으로, 작년 동월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한국 영화 매출액도 400억원으로, 전월보다65.1%(158억 원), 작년 7월보다는 57.5%(146억원) 늘어났다.
영진위는 “2017∼2019년 7월개봉한 마블영화의 영향으로 7월 한국 영화 관객 수가 지난 3년간 감소세를 나타냈다는 점을고려하더라도, 올해 7월 한국영화 관객 수가 평년(2015∼2019년 7월 평균) 한국영화 관객 수인852만 명의 55.1%까지 회복한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외국영화 관객 수는 감소세를 유지했다.
7월 외국 영화 관객 수는 93만명으로, 전월보다 14.0%, 작년 같은 달보다 95.0% 줄었다.한국 영화 관객 수가 늘어나는 과정에서 스크린 독과점이라는 부작용이 나타나기도 했다.
지난달 흥행 1위인 ‘반도’의 상영점유율은 개봉 이후 첫 토요일이었던 7월 18일 78.5%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최고 상영점유율이자, 한국 영화로서도 역대 최고치다. 연합뉴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