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별장, 외국 정상 회담 장소등 실질적 휴양지로 전환 해야

청남대는 1980년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후암정에서 지형을 보다가 감탄해 별장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건립됐다. 사진은 청남대 본관.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청남대 반환은) 어떤 기쁨의 상징, 또는 민권회복의 상징으로도 의미가 크지만 충북 살림에도 보탬이 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한 좋은 살림살이 방법을 찾기 바랍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3년 4월 청남대 소유권을 충북도로 넘기며 한 말이다.

그후 1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그렇다면 지금 청남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바람대로 충북의 살림에 보탬이 되고 있을까. 청남대가 관광지로 거듭나면서 청주 문의면 주민들의 삶은 얼마나 좋아졌을까.

외형상으로 보면 일단 합격점이다. 청남대는 개방이후 연간 평균 80만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청남대 관광객은 2004년 100만 6652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하기 시작해 2009년에는 50만 380명, 2019년 80만2621명이 다녀갔다. 2012년부터 2019년까지는 평균 80만명이 넘게 다녀갔다.

청남대 총 관람객은 1245만 2693명이 찾았고, 관람일수는 총 4만 8844일이다. 관람 수입액은 총 398억6159만8000원이다.

반면 청남대관리 예산은 2005년 37억여원, 2006년 48억여원, 2007년 74억여원, 2008년 104억여원, 2009년 76억여원, 2010년 57억여원, 2011년 88억여원, 2012년 204억여원, 2013년 128억여원, 2014년~2015년 90억~97억여원, 2017년 125억여원, 2018년 162억여원, 2019년 161억여원이 투입됐다.

예산대비 수익성이 없는 구조다. 수익성 있는 사업을 구상하더라도 그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 충북도와 지역주민 모두가 원하고 있지만 상수원보호구역이 최대 걸림돌이다. 대청댐이 건설되면서 묶인 규제는 지금 이 지역 뿐만 아니라 청남대, 나아가 보은 옥천 등 인근 지역 발전의 발목마저 잡고 있다.

청남대는 17년을 거치면서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지만 충북도가 예산 100억원 이상을 투입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구조다. 스스로 생존할 수 있게 하려면 '청남대 가치'를 높여야 한다. 청남대를 또다시 찾고, 대한민국을 벗어나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어야 한다.

그 대안으로 대통령이 머물던 옛 별장으로 머물게 아니라 대통령이 실제 휴양을 즐기며 국민과 호흡하는 곳, 또 외국 정상이나 고위급 회담 등이 열리는 곳으로 변모시켜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충북도도 이런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빈이 대한민국을 방문했을때 청남대를 숙소로 이용한다거나 회담 장소로 활용하면 청남대의 값어치를 상승시켜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청남대를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재탄생시켜 휴식과 국정 구상 장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충북도는 일찍부터 청남대를 실질적인 대통령 별장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고 난관이 없지 않으나 앞으로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청남대가 충북으로 관리권이 넘어온지 17년. 그러나 지금과 같은 운영방식이라면 충북도나 도민 모두에게 애물단지가 될수 밖에 없다. "청남대, 이대로는 안된다"는 여론이 나오는 이유다. 엄재천 기자

청남대 정문
청남대 정문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