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AIST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들. 왼쪽부터 김동원 전북대 총장, 유태경 루멘스 대표이사,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KAIST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동문회는 2020년도 'KAIST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로 4명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 유태경 루멘스 대표이사,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등이 이름을 올렸다.

김동원(산업·시스템공학과 석사 82학번) 전북대 총장은 탁월한 연구 성과를 통해 지역 산업의 기술 향상에 공헌하고 교육 행정가로서 대학 숙원사업을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태경(전기·전자공학부 석사 83, 박사 85학번) 루멘스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LED 1세대 전문가로, LED 관련 세계적인 전문 기업을 운영하며 국가 경쟁력을 높였다.

이낙규(기계공학과 석사 85, 박사 87학번)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은 우수 연구 성과를 확보하고 기업 현장에서의 기술 지원을 통해 학계에서 신만을 얻고 있다.

구현모(경영과학과 석사 85, 박사 93학번) KT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끌고 국내 토종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KAIST 자랑스러운 동문상은 1992년 제정해 지금까지 29회에 걸쳐 107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