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국내 중장년층 중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삶의 질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문화기술대학원 도영임 초빙교수가 50~60대 중장년층 19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게임을 다른 사람과 함께 플레이하는 그룹, 게임을 혼자 플레이하는 그룹, 게임을 하지 않는 그룹으로 나눠 웰빙 지수, 사회적 지지 만족도, 게임에 대한 인식에 차이가 있는지 알아봤다. 그 결과, 디지털 게임이 사람들을 고립시킨다는 일반적인 고정관념과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중장년층에서 게임을 누군가와 함께 플레이하는 사람이 게임을 혼자 플레이하는 사람, 그리고 게임을 하지 않는 사람보다 웰빙 지수와 사회적 지지 만족도가 높았다. 또한, 게임을 혼자 플레이하더라도 게임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보다 사회적 지지 만족도가 높다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그동안 게임 문화 참여자로 주목하지 않았던 중장년층 게이머와 그들이 경험하는 게임의 긍정적인 역할을 조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한국콘텐트진흥원의 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기준 50대의 56.8%, 60~65세 연령의 35%가 게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들은 주로 애니팡, 테트리스 같은 퍼즐 게임, 바둑과 같은 온라인 보드게임을 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게임 시장의 새로운 수요층으로 떠오르는 시니어 게이머들이 즐길 수 있는 상용 게임이 제한돼 있다"며 "이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게임을 제작하고 이들에게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