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20∼22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양자내성암호에 관한 세계 최고의 학술대회 '2021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KAIST에 따르면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는 양자컴퓨터 기술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암호·인증 기술인 양자내성암호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와 정보를 공유는 자리다.

2006년부터 유럽·미주·아시아를 순회하며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줌과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더스틴 무디 박사, 프랑스 리옹 고등 사범학교 데미안 스텔레 학부장의 초청 강연이 진행되며, 25편의 최신 논문이 발표된다.

KAIST관계자는 "국내 양자내성암호 체계의 조기 전환 방향을 토의하기 위해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정래수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