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전패’ 럭비, 28일 탈꼴찌 놓고 대결
‘2연패’ 여자핸드볼도 29일 일본과 3차전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2020 도쿄올림픽 구기 종목 한일전이 이어진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한국 럭비대표팀(세계랭킹 31위)과 일본(10위)은 28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11-12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번 올림픽 첫 구기종목 한일전이다.

한국은 27일 아일랜드(4위)와 순위 결정전에서 0-31(0-10 -21)로 패해 11-12위전으로 내려왔고, 일본도 케냐(35위)와 경기에서 7-21(7-14 0-7)로 패하면서 최하위 결정전으로 떨어졌다.

메달 획득 기회는 사라졌지만, 탈꼴찌를 위한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다.

전력상으로는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게 세계랭킹 10위 안에 올라있는 럭비강국 일본이 ‘몇 수’ 위다.

그러나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안다.

한국 럭비 대표팀의 각오는 대단하다. 서 감독은 한일전 성사 직후 “일본의 전력이 우리보다 강하다는 평가가 많지만 우린 잃을 게 없다”며 “죽기 살기가 아니라 죽는다는 각오로 일본전에 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 여자핸드볼 역시 물러설 수 없는 한일전 한 판 승부에 나선다.

한국은 27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네덜란드에 36-43으로 졌다.

이틀 전 노르웨이에 27-39로 패한 한국은 이번 대회 1,2차전에서 승점을 따내지 못했다.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은 남은 세 경기에서 최대한 승수를 쌓아야 8강에 오를 수 있게 됐다.

29일 개최국 일본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일본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몬테네그로를 29-26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고 1승 1패가 됐다.

한국은 노르웨이, 네덜란드, 일본, 몬테네그로, 앙골라와 A조에 속했으며 조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