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이도근 기자]사격 국가대표 남태윤(23·보은군청)-권은지(19·울진군청)가 올림픽 신설 종목인 10m 공기소총 혼성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에 실패했다.

남태윤-권은지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소총 혼성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게이 카멘스키-율리아 카리모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에게 9-17로 패했다.

본선 2차전 3·4위 팀이 겨루는 동메달 결정전은 16점을 먼저 획득하는 팀이 승리한다.

메달 결정전에서는 합산 점수가 아닌 포인트제로 승부를 가른다.

1발씩 쏜 뒤 남녀 합산 점수가 높은 팀이 2점을 가져가는 방식이다. 점수가 낮은 팀은 0점이고, 동점이면 양팀이 1점을 나눠 갖는다.

1발을 쏠 때마다 50초의 시간제한이 있다. 계시를 시작하면 양 팀의 남녀 선수 모두가 50초 안에 격발해야 한다.

남태윤-권은지는 초반 0-4로 밀리며 시작했지만, 4-4로 곧바로 따라잡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5번째 격발에서 6-4로 역전했으나 내리 4점을 잃어 6-8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추격이 이어졌으나 격차는 계속 벌어졌고, 9-15 위기 상황에서 남태윤과 권은지는 각각 9.7점, 9.8점에 그치며 ROC에 결승점을 내줬다.

김상도(24·KT)-박희문(20·우리은행)은 본선 1차전에서 합계 623.3점으로 20위에 그쳐 2차전 진출에 실패했다. 남태윤과 김상도, 권은지와 박희문은 앞서 남녀 10m 공기소총에도 출전했지만 메달을 획득하지는 못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