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충북도청 카누팀이 지난 3~6일 경남 고성군 대가저수지에서 개최된 제39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4개, 동메달 2개 등 모두 6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신성우(충북도청)는 C-1 200m 40초496, 500m 1분50초6, 1000m 4분3초1을 기록 출전한 3종목에서 모두 1등을 차지해 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K-1 1000m에 출전한 서태원(충북도청)은 3분47초9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추가했다. K-2 1000m에서는 김현우·안길남(충북도청)이 3분30초3, K-4 1000m에서 김대진·박동민·서태원·안길남(충북도청)이 3분11초3의 기록으로 각각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성우 카누팀 감독(충북도청)은 “코로나19로 훈련량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이번 대회를 열심히 준비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올해 제102회 전국체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