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19·은30·동20 획득…종합 2위
대전 7위·충남 13위·세종 17위
포환 곽유정·역도 김윤회 한국신

41회 전국장애인체전 볼링 종목에 출전한 충북선수들이 경기 후 파이팅을 하고 있다.
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역도 –54㎏급 김윤회(파워로직스)의 경기 모습.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 중인 충북선수단이 금빛 소식을 잇따라 전하며 순항하고 있다.

충북은 대회 이틀째인 21일 효자종목인 역도를 중심으로 금메달 9개, 은메달 13개, 동메달 8개 등 30개의 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충북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금 19개, 은 30개, 동 20개 등 총 69개의 메달(총득점 3만1404.9점)로 전날과 같이 종합순위 2위를 달리고 있다.

장애인체전 9연패 중인 충북 역도가 이날 본격적인 메달사냥에 나섰다.

-54㎏급 김윤회(파워로직스)는 스쿼트 132㎏를 들어올려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데드리프트와 종합에서도 1위에 오르며 이번 대회 역도 첫 3관왕에 올랐다. -55㎏급 백경옥(충북일반)은 스쿼트에서 김지희(울산)에게 1㎏ 뒤진 103㎏로 은메달에 그쳤지만, 데드리프트와 종합에서 2관왕에 올랐다.

-41㎏급 백수빈(충북일반)이 금1·은2, -50㎏급 최은경(한화솔루션) 은3개를 따냈고, -45㎏급 전서영(충북일반)과 –46㎏급 이성애(충북일반)이 각각 동3개를 획득하는 등 장애인체전 10연패 목표 달성에 청신호를 보이고 있다.

충북 볼링 간판스타 이근혜(유영제약)은 정미정(충북일반)과 함께 나선 여자 2인조 TPB2에서 합계 1240점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독 전국장애인체전에서 금메달과 인연이 없던 배드민턴에서도 남자복식(지적장애) 한경건-전영환조가 1위에 올랐다. 충북에선 4년 만의 배드민턴 금메달이라 더욱 값지다. 한경건은 남자단식에서도 은메달을 추가했다.

육상에서는 여자 포환던지기 F34의 곽유정(충북일반)이 2.75m로 한국신기록을 경신했으나, 경남대표 임수진이 2.9m를 던져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여자 창던지기 F11의 김명희(충북일반)와 여자 400m DB의 이수진(충북일반)은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39회 대회 수영 4관왕 김경현은 전날 자유형에 이어 이날 남자 평형 50m SB3에서 금 소식을 전했다. 남자 배영 100m S10 오석준, 여자 배영 100m S7·S8 이주은, 100m S9 박세미(이상 충북장애인체육회 수영실업팀)도 각각 은메달을 수확했다.

충북은 대회 3일차인 22일 게이트볼과 사이클(도로), 유도, 양궁 등의 종목이 시작되고, 역도와 수영, 볼링, 육상에선 메달을 노린다.

충청권 다른 시도의 경우 대전은 7위, 충남은 13위, 세종은 17위를 달리고 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동양일보TV

키워드

#자체기사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