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차 분패 일신여고, 경기 막판 4명으로 7명 상대
“심판·기술임원 불공정 진행…편파 판정 의혹 규명”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102회 전국체전 핸드볼 여고부 결승전에서 불거진 판정 논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랐다.

올해 전국체전 핸드볼 여고부 결승에서 충북대표 청주 일신여고가 강원대표 황지정보산업고에 25-26 1점차로 패했다. 황지정산고는 이번 우승으로 2014년부터 전국체전 7연패를 달성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나왔다. 특히 우승한 황지정산고 A 감독이 현재 대한핸드볼협회 부회장이라 ‘편파 판정 논란’이 더 커지는 모양새다.

지난 14일 경북 경주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 일신여고가 경기 종료 3분40초를 남기고 24-22 2골차 앞서고 있었다. 이때 황지정산고 이연송과 일신여고 차서연이 부딪히며 두 선수가 모두 코트 위로 넘어졌는데, 심판은 차서연의 할리우드 액션으로 판정해 차서연의 2분간 퇴장을 줬고, 항의하는 일신여고 벤치에도 경고를 줘 경고 2회 누적으로 선수 1명이 추가로 2분간 퇴장당했다.

황지정산고에 1골을 더 내줘 23-24로 따라잡힌 일신여고는 경기종료 2분 7초 전에도 박지현까지 2분간 최장을 당했다. 일신여고는 경기 막판 고비 1골 앞선 상황에서 골키퍼 1명과 필드플레이어 3명만 코트에 남게 됐고, 7명이 싸운 황지정산고에 역전패 당하며 눈앞의 금메달을 잃었다.

일신여고 측은 심판과 기술 임원들이 경기를 불공정하게 진행했다며 2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편파 판정 의혹을 규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경기가 끝난 뒤 대한핸드볼협회에 소청을 제기했으나 협회는 ‘심판 판정에 대한 것은 소청 사유가 되지 않는다’며 받아주지 않았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7일 오전 현재 1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