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증평군의회 장천배(사진) 의원은 17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증평군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날 열린 172회 증평군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코로나19로 군민의 피로감은 높아져 가고 특히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생계와 직결되는 경기 침체로 말할 수 없이 어렵고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평군도 재정의 여유는 없지만 전 군민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군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면 37억여 원의 재원이 시장에 풀려 움츠렸던 지역 경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증평 김진식 기자wls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