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민 갈등 조장...“행정행위 확인과 법률 검토 거쳐 책임 물을 것”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민주당 충주 지역위가 17일 당 소속 시‧도의원과 당원 등 50여명으로 라이트월드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조길형 충주시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 혈세를 낭비하고 민‧민 갈등을 조장하는 조길형 시장은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사진)

이들은 “시는 지난 10일 라이트월드 강제 철거에 들어갔지만, 이번 사태 끝은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조길형 시장은 라이트월드에 대한 시민 반감이 커지고 선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되자 불법 전대와 임대료 체납 등을 이유로 사용수익허가를 취소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라이트월드 측이 소송을 제기하자 시는 거액의 혈세를 들여 대형 로펌에 의뢰해 승소했고, 해당 판결을 명분으로 마치 시가 아무 잘못이 없는 것인 양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시는 이 같은 사태를 유발한 뒤 ‘라이트월드 상인을 내몰고 시설물을 철거해 시민공원을 시민 품으로 돌려주겠다’는 어이없는 논리로 자신들의 행위를 합리화시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는 철거작업 발주 과정에서 이른바 쪼개기 수의계약을 통해 관변단체장인 특정 업자에게 일감을 줬다”라며 “현재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받고 있다”라고 했다.

이들은 “조길형 시장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금 당장 시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라며 “향후 특별대책위는 라이트월드 관련 행정행위 확인과 법률 검토를 거쳐 마땅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주장과 관련, 시는 입장문을 배포하고 “2021년 5월 대법원 판결 이후 라이트월드 측이 시설물 자진 철거를 진행하지 않아 6월부터 시설물 철거와 원상복구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추진하게 됐다”라고 그간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행정대집행 추진과정에서 라이트월드 상인들은 철거 방해는 물론 왜곡된 전단지 살포 등 지속적인 정치투쟁을 해 왔고 이는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반박했다.

이어 “행정대집행 철거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또다시 정치 쟁점화하려는 것은 시민 분란 조장 등 우려스러운 행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라이트월드 관련 모든 문제를 정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