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치보복 망언 윤석열 대선 후보 규탄”
국민의힘 “적폐수사 원칙적 발언에 내로남불 궤변"

더불어민주당 충북 광역·기초의원들이 지난 11일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적폐수사’ 발언을 규탄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충청권 여야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발언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지방의원들은 지난 11일 논란이 일고 있는 윤석열 후보의 ‘적폐수사’ 발언을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충남북 지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후보의 ‘정치보복 망언’은 가족과 친인척 비리를 숨기고, 검찰 내부 비리와 직권남용 등에 모르쇠로 일관했던 자신의 그릇된 정치철학과 가치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주의 수준을 세계 상위권에 올리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국격 향상을 이룬 정부와 국민의 헌신적인 노력에 동참은커녕 적폐 운운하는 것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국민의 피땀으로 완성해 온 민주주의가 특권적 검찰 권력을 휘두른 윤 후보로 인해 무참히 짓밟히는 것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망국적 보복 정치, 분열 정치를 조장하는 윤 후보는 즉각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당선되면 문재인 정권의 적폐에 대해 수사하겠다’는 원칙적 발언을 두고 민주당이 지방의원들을 앞세워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국민은 문재인 정권 인사들이 전보다 더한 내로남불식 적폐를 쌓아오는 것을 수도 없이 지켜봤다”며 “그런데도 민주당은 자신들이 적폐 청산의 심판자이지 대상자는 아니라는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사전에 적폐 청산은 있어도 정치보복이란 단어는 있어 본 적이 없었다”며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법과 원칙에 따라 국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영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