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북·충남 지역 곳곳 출정식 갖고 본격 세몰이
민주“정책도 예의도 몰라” vs 국힘“좌파독재 종식을”

국민의힘 충북선거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청주대교 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국민의힘 충북선거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청주대교 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충청권 여야가 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일제히 출정식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청주실내체육관 앞 계단에서 당원과 지지자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본격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청주체육관 앞에서 ‘대선 필승 출정식’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청주체육관 앞에서 ‘대선 필승 출정식’을 하고 있다.

이장섭 충북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번 대선은 통합정치냐, 정치보복이냐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선거이므로 충북도민의 명령을 엄중히 받들어 반드시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정책도 모르고 국민에 대한 예의도 모르는, 정권의 비판만 일삼는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는 또다시 상주(喪主) 아닌 상주가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번 대선을 통해 이 땅의 정치 보복을 없애야 한다”며 “민주주의가 더는 후퇴해서는 안 된다”고 이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노영민(오른쪽)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충북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전 청주체육관 앞에서 열린 선대위 출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노영민(오른쪽)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충북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전 청주체육관 앞에서 열린 선대위 출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출정식 후 청주 시내에서 집중 유세에 나섰다.

민주당 대전시당 로켓선대위는 이날 출근시간대 대동5거리 등 주요 교차로에서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대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이날 오후 천안시청 사거리에서 충남선대위 출정식을 갖고 필승결의문 낭독으로 세 결집에 나섰다.

15일 오전 청주대교 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충북선대위 출정식에서 (왼쪽부터)오제세·정우택 총괄선대위원장과 박경국·최현호·김수민 공동선대위원장이 큰절 인사를 하고 있다.
15일 오전 청주대교 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충북선대위 출정식에서 (왼쪽부터)오제세·정우택 총괄선대위원장과 박경국·최현호·김수민 공동선대위원장이 큰절 인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충북선거대책위도 이날 청주대교 앞에서 대선 출정식을 갖고 정권교체의 각오를 다졌다.

정우택 총괄선대위원장은 “꿈과 희망을 잃어버리게 한 문재인 정권, 좌절과 고통을 줬던 문재인 정권, 이 좌파 독재 정권을 종식해야 할 때가 다가왔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가 아니라 경험해 보고 싶은 나라로 바꿔 보자”며 “모두 같이 나가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자”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대전선대위는 중리4거리 등 주요 교차로에서 출근길 인사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도 이날 천안시청 사거리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열고 본격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정진석 총괄선대위원장은 “부패와 불상식의 시대를 던져버리고 공정과 상식의 가치가 우리나라를 이끄는 새로운 주자로 전진하자”고 강조했다.

이명수 충남도당위원장은 “오늘이 정월 대보름, ‘그 나물에 그 나물’이라는 말이 있다”며 “문재인정부 지난 5년 동안 나라를 이렇게 망쳐놓고 그 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사람이 ‘그 나물에 그 나물”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과 국민의당 충북도당은 별도 출정식 없이 각각 가경터미널 앞과 지북교차로에서 선거운동의 스타트를 끊었다.

정의당 충남선대위는 이날 오전 천안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신세계백화점 충청점 인근에서 출정식을 갖고 심상정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당 충남도당은 이날 오전 천안시 불당동 갤러리아센터시티 사거리에서 출정식 겸 출근인사로 안철수 후보 지지를 호소하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지영수·정래수 기자


동양일보TV

키워드

#자체기사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