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환 청주자생한방병원 원장

김동환 청주자생한방병원 원장

[동양일보]지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우리 일상도 많이 바뀌었다. 가장 큰 변화는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원격수업이 빈번해지면서 스마트폰의 이용이 크게 늘었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가 목디스크와 같은 근골격계 질환을 부르는 원인이 되고 있는 만큼 환자들의 건강을 챙기는 의료진으로서 우려가 깊어지는 상황이다.

근골격계 질환 가운데서도 대표적인 경추(목뼈) 질환인 목디스크의 정확한 명칭은 ‘경추추간판탈출증’이다. 우리 흔히 말하는 ‘디스크’란 질환명이 아닌 척추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신체 부위인 추간판을 지칭한다. 대개 20세 이후부터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가 시작되는데 디스크 내 수분 함량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한다. 이는 추간판의 탄력성 감소와 완충 능력 저하로 이어진다. 여기에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인해 경추의 긴장이 지속되거나 사고로 순간적인 외력이 가해지는 경우 디스크가 제자리를 탈출하게 된다. 밀려난 디스크가 척추 신경을 압박하면 통증과 함께 다양한 신경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것이 바로 목디스크 질환이다.

목디스크의 주요 증상은 목에 뻐근함과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다. 어깨나 팔, 손가락에도 통증이 나타나며 전기가 통하는 듯한 저림 혹은 둔한 느낌이 생길 수 있다. 팔과 손의 힘이 빠지거나 방사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문제는 과거에는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나타나던 목디스크가 최근 젊은 환자들에게서도 많이 발견되고 있다는 점이다. 목디스크 발생 연령을 확대시키는 요인은 ‘잘못된 자세’에 있다. 특히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자연스레 취해지는 고개 숙인 자세가 그 이유다.

장시간 고개 숙인 자세는 경추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미국 척추외과 전문의 케네스 한즈라즈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고개가 앞으로 15도 기울어진 자세에서 목에 전달되는 부담은 12.2kg이나 되며 30도에서는 18.1kg까지 늘어난다. 이렇게 경추에 지속적으로 부담이 가해질 경우 결국 경추의 정상적인 C자 곡선이 일(一)자 형태로 변화될 뿐만 아니라, 목디스크를 유발할 위험성도 커지게 된다.

따라서 목디스크를 예방하고 목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의도적으로라도 바른 자세 유지에 신경 써야 한다. 직업상 장시간 컴퓨터 혹은 스마트폰 사용이 불가피하다면 경추가 받는 부하의 강도를 줄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현명하다.

먼저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15도 이상 고개를 숙이는 것은 좋지 않다. 이는 PC의 모니터를 사용할 때도 마찬가지다. 화면을 최대한 눈높이와 동일하게 맞춰 귀와 어깨가 수직으로 일직선에 놓이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동일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행동도 목 주변 근육과 인대를 경직시킬 수 있으므로 1시간에 한 번씩은 목을 전후좌우로 천천히 젖혀가며 가볍게 스트레칭 해줄 것을 추천한다.

이미 목디스크를 겪고 있는 환자라면 자세와 함께 적절한 치료의 선택이 중요하다. 목디스크 환자 중10% 미만이 수술을 요한다. 6~12주간의 비수술적 치료에도 증상이 악화되거나, 마비와 같은 신경증상과 함께 근력이 악화되는 경우 등이 해당된다. 그 외 대부분의 환자는 비수술 치료로도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

한방에서는 인체의 구조적인 손상과 인위적인 변형 없이 회복력을 끌어올리는 비수술 치료법으로 목디스크를 치료한다. 특히 추나요법과 침, 약침, 한약 등을 병행하는 한방통합치료가 활용된다. 먼저 추나요법을 통해 비뚤어진 경추와 주변 근육, 인대를 교정한다. 침 치료는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약침 치료는 통증의 원인인 염증을 해소하는데 효과적이다. 여기에 환자 체질에 맞는 한약 처방이 병행되면 손상된 조직을 강화해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