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의원이 건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옥천군의회(의장 임만재)는 31일 296회 옥천군의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꿀벌궤멸과 생태위기 대책수립’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 농림축산식품부, 광역자치단체, 전국 시군구 등에 보냈다.

건의문에는 피해농가의 양봉업 지속을 위한 봄벌 증식 및 밀원수 식재 지원, 꿀벌 질병방제를 위한 약제 지원, 전국적인 꿀벌궤멸 원인의 신속 파악과 이상기후와 생태환경 변화에 따른 선진 사육기술 및 질병방제 관련 연구 추진 등 3가지 대책에 대한 요구가 담겼다.

이용수 의원은 “작년부터 제주, 경남, 전남 등 남부지역에서 시작된 꿀벌궤멸 현상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나 원인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꿀벌은 식량 생산을 위한 필수 요소로 사라질 경우 인류 생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 우리나라의 존속과 농업 환경 보전을 위해서는 국가적 차원의 신속한 대응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옥천 엄재천 기자 jc0027@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