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시즌 진출 확정, 윤주현 개인 1위, 황진하·구주찬 복식 1위

제천시청 탁구팀(감독 양희석)이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내셔널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리그 1위를 수성하고 있다. 사진은 개인 1위 윤주현 선수 경기 모습.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제천시청 탁구팀(감독 양희석)이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내셔널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펼치며 리그 1위를 수성하고 있다.

제천시청 탁구팀은 지난 14일 서울시청과의 경기에서 3-1로 승리, 현재 12승 2패(승점 41점)를 기록했다. 2위 인천시설공단(9승 4패, 승점 30점)을 큰 차이로 따돌리고 있다.

또 개인 순위에서도 제천시청 탁구팀 윤주현 선수가 개인 1위(21승 7패)로 2위 인천시설공단 김경민 선수(17승 9패)를 압도하며 선두를 달리고 있다.

복식 순위에서도 제천시청 탁구팀 황진하·구주찬 선수가 복식 1위(7승 2패)에 있다.

현재 리그 종료까지 4경기를 남겨둔 제천시청 탁구팀은 사실상 포스트시즌(우승팀 결정전) 진출이 확정된 상태다. 또 정규시즌 우승도 가시권에 두고 있다.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내셔널리그(남)는 제천시청, 인천시설공단, 부천시청, 서울시청, 산청군청, 안산시청, 영도구청 등 7팀으로 구성돼 이 중 정규시즌 1,2,3위 팀이 우승 자리를 놓고 포스트 시즌에서 경쟁하게 된다. 제천 장승주 기자 ppm645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