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공주시충남연정국악단 ‘신춘음악회’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공주시충남연정국악단은 오는 21일 오후 7시 30분 공주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제35회 정기연주회 ‘신춘음악회’(사진)을 개최한다.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기원 및 문화도시 선정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연주회는 박승희 예술감독의 지휘와 남산골 한옥마을 예술감독인 한덕택의 사회로 진행된다. 백대웅 작곡 관현악 ‘연변목가’가 연주회 문을 연다.

이어 11회 아창제 선정작곡가 양승환 작곡의 대금협주곡 ‘린포체’가 현 국립국악관현악단 대금 수석인 대금연주자 박경민의 협연으로 초연된다.

또한 김희조 작곡 관현악 ‘합주곡 1번’을 깊이 있고 장엄한 관현악 사운드로 들려줄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고의 판소리, 아쟁 명인인 김일구와 장단, 고법 명인인 김청만 등 두 명의 명인이 함께하는 박범훈 편곡 ‘김일구 류 아쟁산조’도 전통 국악의 멋을 관객에게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많은 역사와 사연을 품은 금강의 역동적인 이야기를 관현악으로 풀어낸 부산대학교 한국음악과 이정호 교수 작곡 ‘금강〈역동의 강〉’도 관심을 끈다.

마지막으로 연주되는 곡은 박범훈 작곡 ‘뱃노래’다.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기념하는 해에 다시금 3국이 화합을 기대하며 이번 정기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연주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공주문예회관 대공연장 전석을 개방하지 않고 284석만 운영한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