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욱 소리창조 예화 상임작곡가

 
 
독일 성토마스성당 앞에 있는 바흐 동상
독일 성토마스성당 앞에 있는 바흐 동상

 

[동양일보]“음악은 하느님께는 영광이 되고 인간에게는 기쁜 마음을 갖게 한다. 하느님께 영광을 돌리고 마음을 신선하게 하는 힘을 부여하는 것은 모든 음악의 목적이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가 본인의 음악을 두고 한 말이다. 바흐의 음악은 종교를 갖지 않은 사람에게조차도 경건하고 신성하며 거룩한 느낌이 들게 하는 묘한 매력을 갖고 있다.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바흐는 모차르트, 베토벤과 함께 ‘가장 위대한 음악가’라는 칭호를 받는 작곡가이다. 바흐의 음악은 발표 당시에는 주목을 받았지만 당대에 그 인기가 오래가지 못했던 탓에 작품이 많이 소실되었다. 그러나 당대의 음악가들에게는 이미 그의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고 한다. 일례로 20대의 모차르트는 바흐의 음악을 접하고는 아버지에게 이런 글을 남긴다. “아버지가 보낸 악보들을 보니 바흐와 헨델에 비교하면 너무나도 하찮은 수준이에요.” 또, 고전주의 작곡가이자 화성의 대가로 불리는 베토벤은 바흐에 대해 ”불멸의 화성의 신(神)으로 서양음악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쳤으며 Bach(실개천의 의미)가 아니라 Meer(바다)라고 해야 마땅하다.” 하였으며, 낭만주의 작곡가인 브람스조차 “바흐를 공부하라. 거기서 모든 것을 찾을 것이다.”라고 했다하니 과연 시대를 총망라하여 위대한 음악가로 인정받았다 하겠다.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 5월에 내한공연이 잡혀있다.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 5월에 내한공연이 잡혀있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는 독일의 음악가 집안으로 유명한 바흐가(家)의 구성원이다. 바흐가(家)는 200여년의 음악역사동안 50여명의 음악가를 배출해냈으며 C.P.E 바흐, 요한 크리스티안 바흐 등이 그 일가이나 대중들이 흔히 알고 있는 바흐는 요한 세바스찬 바흐이다. 그는 어린나이에 부모를 잃고 오르가니스트였던 맏형 요한 크리스토프에게 맡겨져 음악교육을 받게 된다. 뛰어난 오르간 연주자이기도 했던 바흐는 1708년 바이마르의 궁정음악사로 취직하게 되고 이 시기의 활동들을 바탕으로 전주곡, 푸가, 토카타 등 많은 음악을 작곡하게 된다. 그의 작품은 많이 소실되었으나 남겨진 음악만 해도 1000곡이 넘을 정도로 수많은 음악을 작곡하였다. 바흐의 음악은 독일의 음악학자 볼프강 슈미더가 정리한 BWV(바흐작품목록)로 구분되는데 그 번호만 해도 1120개나 된다.

1889년 스페인의 한 서점. 훗날 첼리스트가 되는 13세 소년 파블로 카잘스(Pablo Casals)는 200년간 잠들어있던 바흐의 악보를 발견하게 되는데 이 악보가 바로 ‘무반주 첼로모음곡’이다. 이 곡은 1개의 전주곡과 5개의 춤곡으로 이루어진 모음곡이다. 일반적으로 모음곡은 임의로 모아놓은 음악들이라 생각하지만 원래 고전모음곡은 알르망드, 쿠랑트, 사라방드, 지그 이렇게 4개의 춤곡으로 이루어진 체계적인 형식이다.

‘무반주 첼로모음곡’을 듣고 나면 ‘이게 춤곡이라고?’하는 의문이 생긴다. 첼로의 독주로 끝까지 연주되는 이 작품을 듣다보면 ‘하나의 악기가 전체의 소리를 낼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오히려 여러 다른 악기의 소리들에 방해받지 않아 온전히 첼로의 매력적인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무반주 첼로모음곡 1번-전주곡’은 이 작품 전체 중 가장 유명하고 매력적인 음악이다. 이 곡에는 낮은 베이스음을 지칭하는 ‘통주저음’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음악에 지속적으로 나오는 ‘통주저음’은 이 곡의 텍스처(구조)를 확장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음역대가 넒은 탓에 첼리스트들에게는 연주하기에 다소 까다로운 곡이다. 그러나 듣는 이에게 저 아래에서 울리는 ‘통주저음’ 베이스 소리는 왜인지 모를 경건함을 가져다준다. 바흐의 다른 음악들이 그러하듯 그의 멜로디는 언뜻 단순한 화성을 나열해 놓은 것처럼 들리지만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며 바흐만의 색채를 완성해 나간다. 바흐의 ‘무반주 첼로모음곡’은 많은 첼리스트들에 의해 연주되었으며 연주자의 해석에 따라 곡의 완급과 강약 표현이 다양한 곡이다. 개인적으로는 라트비아의 유명한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의 연주를 권한다. 차분차분 쌓이는 첼로 연주를 들으면 어느새 경건한 사색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