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오송캠퍼스·AI영재고·WMC육성 등 지원 요청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국가적 차원 지원 당부

이시종(왼쪽) 충북지사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의 국정과제 반영과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충북을 방문한 윤 당선인에게 새 정부 충북 7대 공약과 15대 정책과제에 선정된 △카이스트(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 △첨단산업 맞춤형 AI(인공지능) 영재고 설립 △충북 동부축(백두대간 연계) 고속도로 건설 지원과 함께 세계무예마스터십(무예올림픽) 육성과 2027 하계 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에도 힘을 모아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먼저‘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과 관련해 “KAIST와 오송 바이오밸리가 연계 시 세계적 바이오 클러스터로의 도약이 가능하다”며 “이를 위해 KAIST 오송캠퍼스의 국정과제 반영 및 조기 착공, 오송 제3국가산업단지의 조기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AI 첨단산업인력 부족현상 해소를 위해 충북 오송에 KAIST 부설 AI영재고 설립 또는 공립 AI영재고 설립 지원과 충북 동부축(백두대간 연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제천~괴산 고속도로 사전기획 용역에 보은~괴산, 제천~단양 구간(총 65km)을 추가해 사전기획용역을 동시에 실시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세계유일의 국제무예종합경기대회인 WMC(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육성을 위해 국정과제 채택과 더불어 WMC 국비 지원을 위한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제종합경기대회 개최실적이 전무한 충청권(대전ㆍ세종ㆍ충북ㆍ충남)이 560만 충청인의 염원을 담아 추진 중인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가 유치될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의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 지영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