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까지 전국 3000여명 출전 한팡승부
충북, 엄요환·장민석·이세은 등 금 기대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13회 청풍기 전국유도대회가 3~7일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9회 대회 모습. /동양일보DB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13회 청풍기 전국유도대회가 2년 만에 다시 열린다.

올해 청풍기는 오는 3일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개막해 7일까지 5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대한유도회 주최, 충북도유도회 주관, 충북도·청주시 후원으로 열리는 이 대회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아 갈수록 참가선수들이 늘고 있으며, 올해는 전국 3000여명의 선수들이 출전, 명실상부 국내 최대 규모의 유도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청풍기에는 개인전 2071명, 단체전 126개팀(980명) 등 총 3051명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룬다. 이번 대회 고등부 16체급 우승자 16명에게는 올해 열리는 국제 유·청소년대회 출전권이 부여돼 어느 대회보다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도내에선 100여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특히 남중부 +90㎏김태준(옥천중), 남고부 –100㎏ 엄요환·+100㎏장민석(이상 2명 청석고), 여고부 +78㎏이세은(충북체고), 여일반 –57㎏김세리(충북도청) 등이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별도 개막식은 열지 않을 예정이다.

최왕수 충북유도회장은 "우리나라 최고의 유도대회로 자리매김한 청풍기가 2년만에 개최됐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청주를 전국 최고 유도 메카로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