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과학기술혁신원·청주대와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협약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이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추진의 첫발을 내딛었다.

군은 지난 2일 민영완 괴산군수 권한대행, 김상규 충북과학기술혁신원장, 차천수 청주대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을 맺었다.

세 기관의 주요 협력사항은 △스마트시티 조성과 확산을 위한 거버넌스 구축 △괴산군 지역 발전에 필요한 스마트시티 기술·서비스 연구개발과 실증지원 △스마트시티 조성과 확산을 통한 일자리 창출 △스마트시티 기술·서비스 확산을 통한 탄소 감축 등이다.

군은 지난 2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0억원을 확보했다.

농촌형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2023년까지 괴산읍, 감물면, 장연면, 칠성면 4개 읍·면에 총 4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복합 대중교통 플랫폼을 시범적으로 구축한다.

적자노선과 노후노선을 개편하고 수요응답 버스, 초경향 버스정보시스템 등을 도입해 노선효율화와 경영합리화를 통한 예산절감과 교통복지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민 권한대행은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군민의 이동권과 교통복지가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