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예에 대한 관심 유도 문화적 가치 홍보

유네스코ICM무예시범단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이하 센터)가 운영하는 ‘유네스코ICM무예시범단’(이하 시범단)이 5월부터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 올해로 창단 4주년을 맞이하는 시범단은 세계무예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그 문화적 가치를 알림과 동시에 센터를 홍보하기 위해 기획됐다.(사진)

시범단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브라질의 카포에이라를 비롯 인도네시아 펜칵실랏, 캄보디아 보카토 등 세계 각국의 전통무예와 국내 택견, 태권도와의 콜라보 무예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삼바, 살사와 같은 라틴아메리카의 댄스를 접목한 공연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시범단 상설공연은 청소년활동인증프로그램과 일반인 체험프로그램으로 나눠 사전예약신청(043-845-6749)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기간은 6월 4일~8월 27일(토)까지 총 13회에 걸쳐 매주 토요일 2~4시 국제무예센터 1층 다목적 홀에서 진행된다.

또한 충주체험관광센터와 연계 충주 체험관광코스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국 초중고학생에게 찾아가는 무예 공연과 전국 축제장, 관광명소 등에서 특별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세계 무예 온라인 콘텐츠를 개발해 유튜브와 SNS 홍보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