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예산 확보 위한 다각적 노력과 범시민 소비촉진 운동 격려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시가 9일 조길형 시장이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에 따라 오는 6월 1일까지 김두환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다.

김두환(사진) 부시장은 이날 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빈틈없는 행정을 위한 공직사회의 분위기 확립에 나섰다.

김 부시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라며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공감을 얻은 충주시 노력과 성과에 신규사업 발굴을 위한 다양한 시각을 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새 정부의 국정과제 연계사업과 인근 지자체 협력사업, 충북도와의 공조 사업 등 다양한 방법을 찾아달라”고 간부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범시민 소비촉진 운동과 관련, 김 부시장은 “지역경제 근간인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실현해야 한다”라며 “기관과 지역단체를 중심으로 시민 전체의 소비 참여 분위기 조성에 힘을 실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시장 부재로 인한 권한대행 체제 중에도 변함없이 원활한 업무 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 직원 복무 관리와 보고체계 유지 등을 각별하게 신경 써야 한다”라며 “선거기간 공무원으로 중립을 지키는 데 주의를 다해 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