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까지 전국 250명 자웅… 올해부터 클레이 종목 추가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4회 직지배 전국장애인사격대회가 막을 올렸다.

청주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고 장애인사격연맹이 주관하는 이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25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남녀선수들은 오는 13일까지 공기소총 입사, 공기권총, 50m 소총 등 17개 세부종목에 출전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인다. 이번 대회부터 권총(공기·화약)과 소총(공기·화약) 뿐만 아니라 클레이 종목이 추가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별도 개·폐회식은 열리지 않는다.

경기는 ISSF(국제사격연맹)와 IPC(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 규정에 따라 진행된다.

정상옥 시장애인사격연맹 회장은 “직지배 전국장애인사격대회의 우리 시 개최는 대단한 자부심이다.”며 “직지배 대회개최를 기반으로 지난 도쿄패럴림픽 메달리스트 박진호(청주시청)를 배출한 것처럼 우청주 장애인사격의 저변이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재은 사무국장은 “장애인 사격에서의 우리 시 역할은 이제껏 전국 최초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다”며 “직지배 대회가 전국 최고의 장애인사격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